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한국, 아시안컵 황의조의 결승골로 필리핀에 진땀승답답한 경기 끝에 후반 한골 1-0 승리…황의조 “첫 경기 힘들었다. 후반 경기 풀려 다행”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01.08 06:10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이 7일 오후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약체 필리핀에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결승골로 진땀승을 거뒀다.

7일 오후(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 리그 1차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한국 황의조(왼쪽)가 슛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뉴시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저녁 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필리핀과의 대회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목표로 했던 승점 3점을 얻었지만 예상과 달리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다. 태극전사들이 필리핀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했다. 에릭손 감독은 한국의 강한 공격진을 막기 위해 수비 라인에 6명까지 배치했다.

답답한 0-0에서 황의조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2분 균형을 깨는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지난해 대표팀과 소속팀을 오가며 총 33골(소속팀 21골·대표팀 3골·아시안게임 9골)을 터뜨렸다.

초반부터 높은 볼 점유율로 필리핀을 압박했다. 필리핀은 독일 청소년대표 출신 혼혈 선수 슈뢰크를 중심으로 역습에 중점을 뒀다.

한국은 전반 중반까지 볼 점유율에서 80%-20% 수준으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지만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필리핀은 밀집수비를 하며 역습 기회를 엿봤다.

후반 10분 기성용이 가벼운 부상을 입어 황인범(대전)이 대신 투입됐다. 벤투 감독은 후반 19분 구자철을 빼고 이청용(보훔)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골 침묵을 황의조가 깼다. 이청용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쪽으로 쇄도하는 황희찬에게 연결했고, 황희찬이 곧장 가운데에 있는 황의조에게 패스해 골을 만들었다.

황의조는 ”첫 경기라 아무래도 힘든 부분이 있었다. 전반보다 후반에 경기가 풀려 다행”이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