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SK 와이번스, 한국시리즈 우승-통산 4번째…연장접전 끝 홈런포로 승리6차전 두산 베이스에 5-4 승리-시리즈 4승2패로 우승컵 차지…결승 홈런 한동민 MVP
이행렬 기자 | 승인 2018.11.13 06:23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2018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13회 연장접전 끝에 5-4로 승리했다.

김광현 투수 등 SK선수들이 12일 오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6차전 ,13회말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SK는 넥센 히어로즈의 플레이오프를 거친 후 두산마저 제압해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차지했다. SK 2번타자 한동민은 연장 13회초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려 우승의 주역이 됐다.

SK는 1회초부터 득점을 올렸다. 경기 초반 제구력이 흔들린 두산 선발 이용찬을 상대로 선두타자 김강민, 한동민, 최정이 연속 볼넷을 골라내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제이미 로맥이 유격수 앞 땅볼로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후속 타선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SK는 2회부터 등판한 이영하에게 막혀 추가점을 뽑지 못했고, 두산 역시 SK 선발 메릴 켈리를 공략하지 못해 무득점에 그쳤다.

SK는 4회 강승호의 투런 홈런으로 순식간에 3-0을 만들었다.

두산은 6회말 반격했다. 허경민의 몸에 맞는 볼과 정수빈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최주환이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곧바로 양의지가 1타점 중전안타를 날려 켈리를 강판시켰다.

두산은 8회 공격에서 다시 한 번 기회를 만들었고, 양의지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하지만 9회초 SK는 동점을 만들었다. 타격 부진을 겪고 있던 최정이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려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SK는 13회초 극적인 홈런을 터트렸다. 한동민이 두산 9번째 투수 유희관의 시속 129㎞짜리 직구를 통타해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SK는 13회말 에이스 김광현을 올려 1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8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