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김하성,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홈런2타수 1안타 1타점 2득점-타율 2할로 끌어올려…샌디에이고, 텍사스에 7-4 역전승
이행렬 기자 | 승인 2021.04.11 14:02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김하성이 10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홈 베이스를 밟은 뒤 트렌트 그리샴과 첫 홈런을 자축하고 있다. [알링턴(텍사스)=AP/뉴시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MLB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솔로 홈런을 신고했다.

9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2-3으로 뒤진 5회초 선두타자로 등장, 조던 라일스를 상대로 동점 홈런을 터뜨렸다.

볼카운트 1B-1S에서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는 78.8마일(약 127㎞)짜리 커브를 정확한 타이밍에 걷어올렸다. 맞는 순간부터 크게 뻗어나간 공은 좌측 폴대를 때린 뒤 그라운드 안으로 떨어졌다.

김하성의 홈런포는 데뷔 8경기, 19타수 만이다. MLB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김하성의 홈런 타구 속도는 102.5마일(164.96㎞)로 나타났다. 비거리는 388피트(118.26m).

김하성은 2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2득점. 볼넷과 몸에 맞는 볼 하나씩을 보태 3출루 경기를 기록했다. 타율은 0.200으로 끌어올렸다.

수비에서는 5회말 포구 과정 중 발이 끌리면서 실책을 범했다. 3회 병살 플레이를 깔끔히 처리하는 등 나머지 장면은 무난했다. 9회 마지막 아웃 카운트도 김하성의 수비에서 나왔다.

샌디에이고는 0-3의 열세를 딛고 7-4 역전승을 거뒀다. 선발 크리스 페덱이 4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물러났지만 불펜진이 잘 버텼다. 2이닝 1실점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웨더스가 승리투수가 됐다.

샌디에이고는 6승3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텍사스는 3승5패에 머물렀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1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