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노박 조코비치, 윔블던 남자단식 2연패 달성-페러더를 접전 끝에 3-2로 물리쳐윔블던에서만 다섯 번째-그랜드슬램 16번째 우승…여자부 시모나 할레프 첫 우승
이정원 기자 | 승인 2019.07.15 06:21

[당구닷컴=이정원 기자]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 세계 랭킹 1위)가 14일(현지시각)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7·스위스, 세계 랭킹 3위)와 5시간 가까이 진행된 명승부 끝에 3-2로 승리해 2년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1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로저 패더러를 접전 끝에 3-·로 승리해 2연패를 달성했다.[런던=AP/뉴시스]

조코비치는 이날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를 풀세트 접전 끝에 3-2(7-6<5> 1-6 7-6<4> 4-6 13-12<3>)로 이겼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또한 윔블던에서만 5번 우승(2011 2014 2015 2018 2019)하며 비요른 뵈리(스웨덴, 은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페더러 8회 우승해 최다 우승자이며 7번 우승한 피트 샘프라스(미국, 은퇴)가 그 뒤를 이었고 조코비치는 뵈리와 역대 윔블던에서 세 번째로 많이 우승한 선수가 됐다.

또한 조코비치는 16번째 그랜드슬램 대회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역대 최다 우승자는 페더러(20회)다. 조코비치는 이 부문 2위를 달리고 있는 라파엘 나달(33·스페인, 세계 랭킹 2위, 18회)을 바짝 추격했다.

준결승전에서 나달을 꺾은 페더러는 젊은 시절 못지 않은 경기력과 체력을 과시했다. 무려 25개의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으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세 번이나 진행된 타이브레이크에서 모두 무릎을 꿇었다.

조코비치는 페더러와 상대 전적에서 26승 22패로 우위를 보였다. 특히 조코비치는 2016년부터 이번 윔블던까지 페더러를 상대로 4연승을 달렸다.

5세트까지 진행된 결승전에서 조코비치와 페더러는 12-12까지 접전을 벌였다. 남자 단식 5세트는 12-12부터 타이브레이크가 적용된다. 경기 종착역에 도착할 때까지 체력과 정신력 승부에서 앞선 이는 조코비치였다. 그는 타이브레이크 포인트 4-1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조코비치가 5세트 타이브레이크를 잡으며 4시간 55분동안 진행된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여자부 결승에서는 시모나 할레프(28·루마니아, 세계랭킹 7위)가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10위)를 2-0으로 완파했다. 할레프는 첫세트에서 6-2로 세리나를 잡아냈다. 여기에 기세를 몰아 2세트도 주도권을 놓지 않으며 6-2로 승리해 불과 55분 만에 우승을 결정지었다.

 

이정원 기자  jwwjddnjs@naver.com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