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박항서감독의 베트남, 아시안컵 16강 탈락 위기…이란에 2-0 패배이락에 이어 2연패 당해-이란 2연승 16강 진출…예멘에 승리해야 16강 기대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01.13 06:33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강호 이란에 져 2연패에 빠지며 아시안컵 탈락위기에 놓였다.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베트남과 이란의 경기, 2:0으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이란에 2대 0으로 졌다. 이란의 간판 공격수인 아즈문에게 전반과 후반에 1골씩 허용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인 베트남은 FIFA 랭킹 29위로 아시아 국가 가운데 순위가 가장 높은 이란을 상대로 분전했지만, 우승후보 이란의 벽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차전에서 이라크에 3대 2로 역전패했던 베트남은 2연패를 당하며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다.

베트남은 우리 시간으로 오는 17일 새벽 열리는 예멘과 마지막 경기에서 대승을 거둬야만 16강 진출을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다.

1차전에서 예멘을 5대 0으로 물리쳤던 이란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