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SK 와이번스, 한국시리즈 다시 앞서 나가-3차전에서 두산 베이스에 7-2로 승리선발 캘리 호투와 로맥의 홈런 2방 등으로 완승 거둬
이행렬 기자 | 승인 2018.11.08 06:39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SK 와이번스가 안방에서 두산 베이스를 물리쳤다. 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 2승1패로 앞섰다

SK 선발 켈리가 7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뉴시스

SK는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선발 켈리가 7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비자책)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 로맥이 홈런 2방 포함 4타점을 쓸어담으며 맹활약했다. 이재원 역시 8회말 투런포를 터트려 힘을 보탰다.

1회말 SK가 선취점을 뽑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김강민 볼넷, 한동민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 2루서 로맥이 선제 3점 홈런을 작렬시켰다. 로맥의 포스트시즌 3호 홈런이자 한국시리즈 1호 홈런이다.

SK의 기세는 2회에도 이어졌다. 1사에서 김성현이 안타를 치고 출루했지만 도루에 실패하면서 무위에 그치는 듯 했다. 하지만 강승호가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김강민의 안타로 다시 기회를 살렸다. 이어 한동민이 내야 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점수는 4-0.

두산은 5회 추격했다. 선두타자 양의지가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오재일이 3루수 땅볼로 진루타를 만들었다. 1사 2루에서 김재호가 좌전 적시타를 쳐 만회 점수를 뽑았다. 김재호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한국시리즈 무안타 기록을 19타수 만에 끝냈다. 정진호의 1루 땅볼로 2사 2루가 된 상황. 오재원이 적시타를 때려내 두 점차까지 따라붙었다.

8회초 김태훈을 마운드에 올려 두산의 공격을 막아낸 SK는 8회말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는 로맥의 쐐기 홈런이 터졌다. 선두타자로 나온 로맥은 박치국의 초구 직구를 받아쳐 중앙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8회 이재원이 두산의 바뀐 투수 김승회를 상대로 투런포를 작렬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8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