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SK 와이번스, 천신만고 끝 한국시리즈 무대 올라넥슨 히어로즈와 5차전 연장 10회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김강민 시리즈 MVP 선정
이행렬 기자 | 승인 2018.11.03 06:51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비룡군단' SK 와이번스가 넥센 히어로즈를 천신만고 끝에 꺾고 한국시리즈 무대에 올랐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2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6회말 최항의 2루타에 역전하자 덕아웃에서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SK는 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2018 KBO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5차전에서 연장 10회말 김강민의 동점 솔로 홈런과 한동민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11-10으로 승리했다.

1, 2차전을 모두 승리했던 SK는 3, 4차전을 내주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그러나 5차전에서 침묵하던 타선이 터지면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SK는 4일 정규리그 1위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SK는 9-10으로 패색이 짙은 연장 10회말 김강민 솔로 홈런과 한동민의 끝내기 홈런으로 경기를 끝냈다. 끝내기 홈런은 플레이오프 사상 3번째, 포스트시즌 사상 8번째다. 연장 끝내기 홈런은 포스트시즌 사상 3번째의 대기록이다.

플레이오프에서 4할이 넘는 고타율(21타수 9안타 3홈런 6타점)을 기록한 김강민은 시리즈 MVP의 영예를 안았고, 데일리 MVP는 한동민이 받았다.

5회까지 양팀의 투수전이 벌어졌다. 브리검은 포심·투심패스트볼에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앞세워 SK 타선을 막아냈고, 김광현은 시속 150㎞가 넘나드는 빠른 공에 날카로운 슬라이더로 넥센 타선을 봉쇄했다.

6회초 넥센의 선취점이 나왔다. 선두타자 송성문의 볼넷과 서건창의 3루쪽 기습번트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은 넥센은 2사 후 임병욱의 중월 2루타로 2점을 뽑아냈다. 이어 SK의 두 번째 투수 김태훈의 폭투 때 임병욱이 홈을 터치해 3-0으로 앞서나갔다.

반격에 나선 SK는 6회말 선두타자 김강민의 안타에 이어 한동민이 넥센 2루수 김혜성의 송구 실책을 틈타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로맥이 브리검의 한가운데로 몰린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SK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바뀐 투수 한현희를 상대로 연속 볼넷을 골라내 만루를 만든 SK는 넥센의 세 번째 투수 안우진을 상대로 최항의 3타점 2루타가 터지면서 6-3으로 달아났다. SK는 7회 나주환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넥센은 8회초 1점을 올렸지만, 8회말 김강민에게 1타점 2루타, 최정에게 1타점 적시안타를 맞았다.

4-9로 끌려가던 9회초 넥센은 대거 5점을 올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민성의 안타와 김하성의 2루타로 2사 1, 3루를 만든 넥센은 송성문의 2타점 2루타로 추격을 시작했다. 이어 상대 실책에 편승해 1점을 추가했다. 곧바로 포스트시즌 내내 극도의 타격 슬럼프를 겪던 박병호가 9-9 동점을 만드는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경기를 연장으로 몰고간 넥센은 10회 임병욱의 2루타와 김민성의 적시타로 10-9로 승부를 뒤집었다.

그러나 '홈런군단' SK의 대포가 터졌다. 김강민이 솔로 홈런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후 한동민이 10회말 한국시리즈 진출을 결정짓는 끝내기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8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