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쓰리쿠션 대회 정보
55세 노장 한춘호, 당구인생 30년만 첫 전국대회 제패결승서 제자 김태관에 50-28로 눌러…3쿠션 일반부 여자 부문 한지은 우승컵 들어올려
이정원 기자 | 승인 2021.04.29 16:24

55세의 노장 한춘호(수원당구연맹·한국 17위)가 제9회 국토정중앙배 2021 전국당구대회에서 우승했다. 한춘호는 당구인생 30년만에 첫 전국대회를 제패한 것이다.

한춘호가 제9회 국토정중앙배 2021 전국당구대회에서 우승한 뒤 우승 패널과 꽃다발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28일 강원도 양구군 청춘체육관에서 올해 처음으로 열린 국토정중앙배 캐롬 3쿠션 일반부 남자 결승전에서 한춘호는 제자 김태관(화성시체육회·50위)를 맞아 에버리지 1.79, 하이런 17점을 기록하며 28이닝 만에 50-28로 승리했다. 128강을 뚫고 올라와 이룬 당구인생 30년 이래 최정점이다.

한춘호는 지난 2019년 대한당구연맹회장배 결승에서 제자 조명우를 만난 이래 두 번째로 결승에서 제자와 결승전을 치렀다.

초반은 김태관이 기세를 올리는 듯 했다. 11이닝까지 꾸준한 득점을 올리며 17-12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12이닝에 한춘호의 쇼타임이 시작됐다. 무려 17점 하이런을 기록하며 29점으로 훌쩍 앞서나갔다. 이후 꾸준하게 28이닝까지 단 5개의 공타만을 기록하며 최종 스코어 50-28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한춘호는 “30년 당구 인생에서 잠시 쉬는 기간도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도전해서 이룬 결과인 것 같다”며 “제자들이 좋은 경기를 해야되는데, 제가 우승해서 조금 미안한 감이 있다”라고 웃으며 소감을 말했다.

이에 앞서 한춘호는 128강에서는 안기성(양평당구연맹·190위), 64강에서는 오정수(제주당구연맹·57위), 32강에서는 고보경(충북당구연맹·190위)을 꺾고 16강에서 디펜딩 챔피언 이충복을 만났다. 한춘호는 이 경기에서도 28이닝동안 에버리지 1.429 하이런 5점을 기록하며 40-39로 신승했다.

8강에서도 기세를 유지한 그는 강자인(충북당구연맹·27위)을 상대로 42이닝 에버리지 1.190, 하이런 11점을 기록하며 50-39로 16강전보다는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는 코리아당구그랑프리 개인전 2차대회 우승자인 최완영(전북당구연맹·6위)을 만나 에버리지 1.563 하이런 6점을 기록하며 32이닝에 50-36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준우승은 김태관, 공동 3위는 최완영과 김행직(전남당구연맹·3위)이 차지했다.

한편 캐롬 3쿠션 일반부 여자 부문에서는 한지은(성남당구연맹·4위)이 결승에서 이신영(평택당구연맹·6위)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원 기자  jwwjddnjs@naver.com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1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