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메이저리거 김하성, 일주일만 선발에서 멀티히트 활약 팀 승리 일조애리조나 원정경기에서 5타수 2안타 2득점 기록…팀도 12-3으로 승리
당구닷컴 | 승인 2021.04.29 16:06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일주일 만에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은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멀티 히트 활약으로 팀 승리에 일조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오른쪽)이 28일(현지시간)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 5회말 1타점 적시타를 치고 나간 후 후속 타자의 안타로 득점하고 있다.[피닉스=AP/뉴시스] 

김하성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와의 원정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22일 밀워키 브루어스전 선발 출전 후 5경기 동안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던 그는 6경기 만에 선발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보란듯 방망이를 휘둘렀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0에서 0.220으로 올랐다.

0-1로 뒤진 3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3루수 땅볼로 물러난 그는 두 번째 타석에서 빅이닝의 물꼬를 텄다.

5회 무사 1, 3루 찬스 맞은 김하성은 상대 선발 라일리 스미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싱커를 공략,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쳤다.

우익수가 공을 더듬는 사이 주자들은 모두 홈을 밟고, 김하성도 2루에 안착했다. 김하성의 안타와 우익수 실책으로 기록되면서 1타점만 김하성에게 주어졌다.

김하성은 후속 토미 팸과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연속 안타에 홈을 밟아 득점도 챙겼다. 샌디에이고는 이어진 무사 만루에서 매니 마차도의 3타점 좌전 적시타로 6-2까지 달아났다.

6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바뀐 투수 맷 피콕에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1볼-2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싱커가 높게 들어와 지켜봤지만 구심은 삼진을 선언했다.

김하성은 7-3으로 8회 다시 적시타를 날렸다. 무사 1, 2루에서 요안 로페즈의 2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3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2루타로 3루 주자를 불러들였다. 김하성의 빅리그 데뷔 첫 2루타다.

이번에도 김하성은 윌 마이어스의 안타로 3루로 진루, 타티스 주니어의 희생플라이에 득점했다.
장단 15안타가 터진 샌디에이고는 애리조나를 12-3으로 꺾었다.

 

당구닷컴  webmaster@danggusin.com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구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1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