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챔피언스리그에서 2골 터트리며 토트넘의 대승 이끌어B조 세르비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3차전에서 전반에만 멀티골-토트넘 5-0 승리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10.23 15:00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손흥민(27·토트넘)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의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이 23일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크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왼발 슛을 시도하고 있다.[런던=AP/뉴시스]

이로써 손흥민은 차범근(66)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121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손흥민은 22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 16분과 44분에 연거푸 골을 터뜨렸다.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차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이다. 시즌 4·5호골이다. 리그에서 2골,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을 기록 중이다.

특히 이날 전까지 유럽 무대에서 통산 119골을 기록 중이었던 손흥민은 2골을 보태면서 차 전 감독이 가지고 있는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121골)과 타이를 이뤘다.

손흥민은 18살 때인 2010년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여름 잉글랜드에 진출했다.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 속에 토트넘은 5-0 대승을 거뒀다.

챔피언스리그에서 첫 승을 신고하면서 같은 시간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3–2로 제압한 바이에른 뮌헨(3승 승점 9)에 이어 B조 2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1승1무1패로 승점 4다.

바이에른 뮌헨전에서 2-7로 크게 지는 등 이달 3경기(리그 2경기·챔피언스리그 1경기)에서 1무2패로 주춤했던 토트넘은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가운데 손흥민은 전반 16분 라멜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기록했다.

전반 종료 직전인 44분에는 탕기 은돔벨레의 패스를 왼발로 때려 추가골을 기록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오는 28일 열리는 리버풀과의 리그 10라운드를 대비해 후반 23분 손흥민을 빼고 에릭 다이어를 투입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매우 중요한 승리였다. 우리가 보여준 경기력이나 퍼포먼스가 좋았다. 손흥민은 "해트트릭도 물론 중요하지만 이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 팀의 승리가 팀 전체에 더 좋은 에너지를 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