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고진영, LPGA 메이저 에비앙 정상 올라-올시즌 메이저 2승, 투어 3승 거둬상금랭킹과 골프 랭킹 모두 1위 되찾아…한국여자 5번째 우승자 대열 합류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07.29 06:24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에 따라 고진영은 올해 메이저 2승에 LPGA 투어 3승을 거뒀다.

고진영 선수가 28일(현지시각) 열린 LPGA 투어 에비앙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AP=에비앙/뉴시스]

고진영은 28일(현지시각)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넷째날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여 합계 15언더파로 를 기록 2위그룹을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 4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3개월 반 만에 또한번 메이저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 61만5000달러(약 7억2800만원)를 받은 고진영은 올 시즌 상금 랭킹 1위로도 올라섰으며 여자 골프 세계 1위 자리도 5주 만에 되찾았다.

한국 선수론 2010년 신지애, 2012년 박인비, 2014년 김효주, 2016년 전인지에 이어 5번째 이 대회 우승자가 됐다.

5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노렸던 김효주(24)는 '14번 홀의 악몽'에 무너지며 13언더파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박성현(26)은 4타를 잃어 10언더파로 모리야 주타누간(태국)과 공동 6위에 올랐고, 박인비(31)는 9언더파 공동 8위를 차지했다.

전날부터 내린 비 때문에 예정보다 2시간 늦게 티오프한 최종 라운드에서 고진영은 차분한 경기 운영으로 챔피언 조에서 함께 경쟁한 김효주, 박성현을 압박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김효주에 4타 뒤진 공동 3위로 시작한 고진영은 1~5번 홀을 파로 지켜낸 뒤, 6번(파4), 7번(파5) 홀 연속 버디로 상승 분위기를 이끌었다.

박성현은 첫 두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는 등 퍼트 난조로 미끄러졌고, 김효주도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1개, 보기 1개로 타수를 지키기만 했다.

고진영은 10번 홀(파4) 버디, 12번 홀(파4) 보기를 주고받은 뒤, 13번 홀(파4)에서 긴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김효주를 압박했다.

김효주가 줄곧 선두를 지키던 우승 경쟁은 14번 홀(파3)에서 급격하게 뒤집혔다.

김효주가 티샷한 공이 그린 앞 벙커 턱에 걸렸고, 여기서 시도한 두 번째 샷이 다시 앞에 막혀 벙커로 다시 굴러들어왔다. 세 번째 샷 만에 그린에 공을 올린 김효주는 결국 3퍼트로 트리플 보기를 기록하면서 무너졌다. 결국 고진영이 단독 선두로 올라서며 순위가 뒤집혔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