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한국축구 정정용호, U-20 월드컵 아쉬운 준우승…이강인 18세에 골든볼 수상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이강인 이번 대회 2골 4도움 기록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06.16 06:27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한국축구 정정용호가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유럽의 우크라이나를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했다. FIFA가 주관하는 남자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이강인(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우치(폴란드)=AP/뉴시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 오후(현지시각)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강인이 주도권을 잡는 페널티킥 골을 기록했지만 이후 내리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일본(16강), 세네갈(8강), 에콰도르(준결승)를 차례로 꺾고 사상 첫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은 짜임새 있는 우크라이나를 극복하지 못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의 최초 우승도 물 건너갔다. 카타르가 1981년 호주대회, 일본이 1999년 나이지리아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했지만 각각 서독에 0-4, 스페인에 0-4로 패하면서 준우승에 만족했다.

그러나 FIFA 주관대회를 기준으로 한국 남자팀의 역대 최고 성적이다. 앞서 1983년 U-20 월드컵 4강, 2002년 한일월드컵 4강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또 이강인은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골을 기록한 최초의 아시아 선수가 됐다.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올리며 이름값을 했다.

이강인은 2001년생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연령 만 20세보다 두 살 어리다.

몸싸움에 필요한 피지컬과 경험, 경기를 읽는 눈 등에서 어린 선수가 불리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골든볼이라는 엄청난 업적을 이뤘다.

18세 나이에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2005년 대회에서 골든볼과 골든부트(득점왕)를 모두 받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 이후 14년 만이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