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클레이코트 황제’ 나달 3년 연속 프랑스 오픈 우승…통산 12번째도미니크 팀에 3-1로 눌러-18번째 메이저 우승…여자단식, 호주의 애슐리 바티 우승
이정원 기자 | 승인 2019.06.10 06:12

[당구닷컴=이정원 기자] '클레이 코트 제왕'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통산 12번째 프랑스 오픈 우승을 달성했다.

라파엘 나달이 9일(현지시각) 프랑스 롤랑가로서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결승에서 우승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파리=AP/뉴시스]

나달은 9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 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을 3-1(6-3 5-7 6-1 6-1)로 꺾었다.

이번 우승으로 2000점의 랭킹 포인트를 획득한 나달은 다음주에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2위 자리를 유지했고 230만유로(약 30억7천만원)의 우승 상금을 거머쥐었다.

2년 연속 프랑스 오픈 결승에서 팀을 제압한 나달은 3년 연속 우승으로 통산 12번째 프랑스 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12번 프랑스 오픈 결승에 올라 단 한 번도 우승을 놓치지 않은 나달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단일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1회로 늘렸다.

이번 우승은 나달의 통산 18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이기도 하다. 나달은 프랑스 오픈을 비롯해 US오픈 3회, 윔블던 2회, 호주 오픈 1회 등 메이저대회 정상에 선 경험이 있다. 나달은 역대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자인 로저 페더러(스위스·20회 우승)와의 격차도 2승 차이로 좁혔다.

지난해 나달에게 프랑스 오픈 결승에서 0-3으로 무너졌던 팀은 다시 한 번 메이저대회 우승을 앞두고 무너졌다. 4강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를 1박2일 접전 끝에 제치고 결승에 올랐지만 생애 첫 메이저대회 트로피를 품지 못했다.

나달은 1세트 2-2에서 서비스 게임을 내줬다. 하지만 곧바로 팀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했고, 4-3에서 다시 한 번 팀의 서비스 게임을 따냈다. 나달은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키면서 6-3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서 두 선수는 5-5로 팽팡한 승부를 이어갔다. 그러나 나달은 내리 2게임을 내줬고 세트스코어 1-1 동점을 허용했다.

3세트부터 승부는 나달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나달은 팀의 서비스 게임을 2번 브레이크하며 4-0 리드를 잡았다. 나달은 6-1로 여유있게 팀을 제치면서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나달은 4세트에서도 우위를 놓치지 않았다. 나달은 팀을 압도하고 6-1로 승리, 프랑스 오픈 우승을 확정했다.

이에 앞서 전날 열렸던 여자 단식 결승에서는 호주의 애슐리 바티가 마르케타 본드로우소바(체코)를 2-0(6-1 6-3)으로 제치고 정상에 섰다.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티는 1973년 마거릿 코트 이후 46년 만에 호주 선수로 프랑스 오픈 정상에 섰다.

이정원 기자  jwwjddnjs@naver.com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