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 개막전 승리 챙겨-18년만 한국인 개막전 승리투수6이닝 1실점-8탈삼진 82구 호투로 다저스의 12-5 대승 이끌어…언론 “커쇼 후계자 입증”극찬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03.29 09:18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다저스)이 개막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류현진은 28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로 나와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1실점을 기록하며 다저스의 12-5 대승을 이끌었다.

류현진(32·LA 다저스)이 29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등판해 역투를 펼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볼넷은 단 한 개도 내주지 않았고, 탈삼진은 8개를 기록했다. 6회까지 투구수는 82개였다.

모처럼 타선의 화끈한 득점 지원까지 등에 업은 류현진은 2001년 박찬호 이후 18년 만에 한국인 투수로는 두 번째로 개막전 승리를 챙기는 기쁨까지 누렸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으로부터 ‘빅게임 피처’라는 찬사를 들었던 류현진에게 개막전도 큰 문제는 없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애덤 존스의 끈질긴 승부에 고전하는 듯 보였지만 8구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어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의 빠른 발에 내야 안타를 허용하며 다소 주춤했지만 윌머 플로레스와 데이비드 페랄타 등 상대 중심 타선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1회부터 압도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1회부터 최고 구속 150km를 기록할 정도로 전력투구하며 상대 에이스 잭 그레인키에 맞서 실점을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했다.

1회 에스코바에 내야 안타를 허용한 이후에는 5회까지 13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며 안정감 있는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5회 2사 후 닉 아메드에게 2루타를 내주며 이날 첫 장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J.R. 머피를 포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사 이후 리드오프 존스에게 초구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하며 첫 실점했다.

이어 에스코바에 좌익선상 2루타를 내주며 위기는 계속됐지만 상대 중심타선 플로레스와 페랄타 모두 내야 뜬공으로 막아내고 이닝을 마쳤다.

다저스는 류현진이 내려간 이후에도 대거 5득점을 추가하면서 에이스의 첫 승을 제대로 뒷받침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 언론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OC)’는 경기 후 “커쇼 아닌 다른 투수가 개막전 선발로 나서는 게 2010년 이후 처음이었지만 류현진은 호투로 커쇼의 후계자임을 입증했다”고 극찬했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