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고진영 선수, LPGA투어 파운더스컵 역전 우승…데뷔이후 3승째 올려마지막날 보기없이 7언더 합계 22언더로 1타차 우승컵 차지…박성현, 15언더 공동 14위 그쳐
이행렬 기자 | 승인 2019.03.25 16:03

[당구닷컴=이행렬 기자]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LPGA 데뷔이후 3승째다.

고진영이 24일(현지시각)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 파이어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대회에서 우승, 우승 트로피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닉스=AP/뉴시스]

고진영은 24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장(파 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를 올린 고진영은 LPGA 투어 통산 3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상금으로 22만5000달러(약 2억6000만원)를 받는다. 이로써 한국여자선수들은 올 시즌 6개대회에서 4승을 챙기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고진영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4위를 달려 우승권에서 멀어진 듯했다. 그러나 4라운드 초반부터 무서운 집중력을 선보였다.

2, 3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낸 고진영은 7, 11번홀에서도 버디를 낚아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14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격차를 줄인 고진영은 15번홀에서 이글 퍼트가 빗나가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이후 고진영은 16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후 단독 선두로 올라선 뒤 나머지 홀에서 파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추격에 나선 류위(중국)가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고진영과 함께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그러나 류위가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고진영의 1타차 우승으로 대회가 끝이 났다.

지난해 신인왕 출신인 고진영은 이번 시즌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단독 2위,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3위, 그리고 이번에 정상에 오르는 등 세계적인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제시카 코다, 넬리 코다(이상 미국), 류위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로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세영(26)과 김효주(24)는 나란히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해 공동 10위에 랭크됐다.

시즌 2승에 도전한 박성현(26)은 15언더파 273타 공동 14위, 디펜딩챔피언 박인비(31)는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34위에 머물렀다.

이행렬 기자  hryeol@hanmail.net

<저작권자 © 당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행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등록번호 : 서울, 아03958  |  등록일 : 2015.10.30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이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당구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